공지사항 I 회원소식 I 정보마당 I 자유게시판
: ID : PW      홈으로 가기    메일보내기    관리자메뉴
 
 

  제 목   생리대 살 돈 없어요…말할 수 없었던 고백
  번 호   1084 조회수  570   이메일    
  작성자   한겨레신문 작성일   16-06-16
  내 용   [한겨레 신문] 생리대 살 돈 없어요…말할 수 없었던 고백


등록 :2016-05-29 19:56수정 :2016-05-30 10:06



가격인상 소식 저소득층 전전긍긍
“수건” “신발 깔창”으로 대용 털어놔
청소년 6만명가량 구입에 어려움

“생리대 살 돈이 없어요.”

지난 23일 국내 생리대 시장 업계 1위인 유한킴벌리가 내달 생리대 가
격을 인상한다고 발표한 뒤,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엔 저소득층
청소년들이 비싼 생리대 때문에 전전긍긍하는 ‘사연’과 ‘고백’이
이어지고 있다.

“저희 학교 선생님이 제자 중 한명이 아프다고 일주일 결석해 찾아갔
더니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수건 깔고 누워 있었대요. 제자분이랑 선
생님이 엄청 우셨다고 합니다.”

한 트위터 이용자가 생리대 대신 ‘수건’을 사용한 청소년의 사연을
전하자, 비슷한 증언들이 에스엔에스에 쏟아졌다. 또다른 트위터 이용
자는 “가난한 한부모 가정에서 살던 친구가 생리대를 ‘신발 깔창’으로 대체하기도 했다
으로 대체하기도 했다”는 글을 올렸고, 다른 이는 “생각보다 흔한
일”이라며 “저희 집도 생리대 살 돈이 없어서 떨어지기 전 채워넣
는 게 안 돼서 못 사는 기간 동안에는 맨날 집에 두고 왔다고 하면서
보건실에서 받아 쓰곤 했다”고 고백했다. 27일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
위원은 트위터에 “옛날 공장 기숙사엔 사물함 생리대가 도난품목 1위
였다”며 “생리대 살 돈도 없는 열대여섯살 여성들 얘기는 40년 전
전설인 줄 알았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생리대는 2004년부터 부가가치세 면세 대상으로 지정돼 있지만, 생리
대 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2~3년에 한번씩 계속되면서 저소득층 여자
청소년들에겐 ‘말 못하는 부담’이 되고 있다. 현재 낱개로 36개 들
어간 중형 생리대 가격은 평균 6000~9000원 선이다. 가정 형편이 어렵
거나 가족 중에 여성이 없을 경우, 청소년들이 ‘예민한 문제’를 주
변에 털어놓지도 못하고 대부분 속만 끓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관련
단체에선 생리대를 구하는 데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저소득층 여성
청소년(15~19살)이 6만명은 된다고 추산하고 있다. 유한킴벌리는 생리
대 가격 인상안이 논란이 되자 이를 철회했다.

지난해 7월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결산회의에서 김명연 새누리당 위원
이 “조손 가정이나 한부모 가정의 여자 청소년들이 (생리대 대신) 학
교 화장실에 있는 화장지 쓰는 것이 현 실태”라며 “연간 수요를 확
인해 예산에 넣어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공론화되지는 못했다.

황은숙 한국한부모가정사랑회 회장은 “10년 전부터 저소득층 한부모
자녀들을 위한 생리대 지원을 정책제안 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부모가정사랑회는 청소년 150명에게 6개월 동안 생리대를 지원할 계
획으로 소셜벤처 ‘이지앤모어’를 통해 모금을 진행 중이다. 이지앤
모어의 안지혜 대표는 “최근 2~3일 새 500명 넘는 분들이 기부했지
만, 꾸준히 기부가 이어질지 불투명해 무작정 대상을 늘리기 어려운
면이 있다”고 말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비밀번호:
 




All contents copyright ⓒ 2002 Single Parent.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송파구신천동 11-9 한신코아오피스텔 716호, Tel: 02-425-6911